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기도부탁드립니다.

추운날
2018.09.14 09:37 239 0

본문


저는 얼마전 계약해지 된  40대 남자입니다.

서울역에서 8년간 노숙생활 할 때 우연히 노숙인자활잡지(big issue)를 알게  되었고  1년넘게 판매하였습니다.

그러던중 우연히 예전직장 동료를 만나게 되었고 그의 도움으로 회사에 취직을 하였습니다.

2012년 12월 17일 유난히 추운날 첫출근이 기억납니다.

즐거운 나날이었습니다. 소속감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았고 출퇴근 자체도 행복했습니다.

신림동에 고시원을 얻고 예전 빚을 갚으며 5년넘게 일을 하였습니다.

최근 예상치 못한 계약해지에 너무나 큰충격을 받았고 받아드려야만 했습니다.

퇴직금을 몽땅 빚을 갚았고 이제 없겠지 했는데 어디서 또 빚독촉을 하는군요.

첫 실업급여가  20일에 들어옵니다.

6년가까운 직장생활에  남는 거 하나없는 빈털털이 라는게 믿기질 않네요.

물론 제가 과거에 무분별하게 돈을 빌린 벌을 받는거지요.

가족이랑 연락안한지 10년이 넘었고 노숙할때 폐결핵이 걸려 한쪽 폐가 못쓰게 되어 항상 숨이 찹니다.

뉴스에 심심치 않게 나오는 뉴스 고독사 영순위죠.

두렵습니다. 자다가  혹시 몰라서 항상 깨끗히 씻고 지냅니다.

아무리 힘들고 부족해도 인간미를 잃지 않도록 노력은 하는데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습니다.

직장을 여러므로 알아보는데 쉽지가 않네요.

끝까지 버티다보면 안정된 삶이 기다리겠지요.포기하지 않습니다.

송구스럽지만 십시일반 5만원 빌려주신다면 20일날 꼭 갚겠습니다.창피하고 이 방법밖에 생각이 나지 않네요.

620 217 515 411 하나은행 예금주: 이용민

제 카톡 goodgg77 이나 메일 good2013sus@naver.com 로 은행번호 메세지주시면 20일날 실업급여 입금되면 갚겠습니다.

노숙시절 성당이나 교회에서 밥을 많이 얻어 먹었습니다. 따뜻한 봉사자분들이 눈에 선하네요.

어쩌면 긴 노숙을 탈출하게된거도 따뜻한 분들 덕분 아니겠습니까

은혜로운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