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우리 강가에 앉아

꽃님7978
2018.03.18 00:43 348 0

본문

나는 굽이진 물길따라

그대에 대한

그 무엇도

흘려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dGSErSV.jpg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