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푸르던 소나무

꽃님7978
2018.01.08 23:31 132 0

본문

수 천의 몽우리로 피어나

밤새 서걱이다

아침이면 솔가리 한 움큼으로

혼절하고 마는 것을

 

7jCVA90.jpg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